Home > 발행도서 > 문학 > 문예지
home 문학 문예지
검색
총 89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계간 웹북(2012 봄)
시산문
2012년 03월 01일 발행
10,000원

문학을 사랑하고 글을 공개적으로 발표하는 사람으로서 사회문화적 변혁기에 과연 문학은 대중의 취미나 오락으로서 혹은 생업으로서 어떤 가치나 효용이 있나 곰곰 생각해보게 된다. 문자나 언어가 소수 지배∙지식 계층의 전유물이었던 과거와는 달리, 지금은 최소한 의무교육만 이수해도..

노원문학(2011 제3호)
노원문인협회
2011년 12월 10일 발행
10,000원

문학은 인간이 창조한 가장 심원한 예술이며, 인간의 갈망을 실현시키는 이상이다. 문학은 인간의 이성과 감성이 빚어낸 예지의 결정체이며, 순연한 영혼이 서식하는 진실의 집합체이다.
문학은 인간 구원과 사회 정화의 길잡이이며, 영혼을 깨우치는 스승이다. 돌아보면 문학의 ..

시와 수필마당(2011 가을)
시와 수필마당
2011년 11월 04일 발행
10,000원

지금 누군가가“뭐 하시는 분이세요?”내게 하는 일을 물어 온다면 나는 아무렇지 않게 문학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하고 날 소개할 것입니다.
이렇게 말하는 스스로를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문학 활동이 그 자체가 얼마나 거창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우린 글..

한류문예(2011 가을·겨울)
계간 한류문예
2011년 10월 30일 발행
10,000원

어느새 또 한 해의 나이테를 두르는 나무를 보며, 폭우와 무더위 속의 한 해 중간을 다스리며 삶의 연명에 소홀함 없이 2011년 가을∙겨울호 출간을 준비하는 모습에 감개무량한 마음으로 펜을 잡아봅니다.
예기치 않은 기후 변화로, 때 이른 장마와 가슴을 졸이게 하였던 ..

계간 웹북(2011 가을)
시산문
2011년 09월 01일 발행
10,000원

글은 마음의 창고에서 나온다고 한다. 문학이란 일상적인 경험으로부터 얻어지거나 학습을 통한 사상과 감정이 언어로 묘사되는 예술이고 능력이다. 그리하여 문학은 아무 때나 쓰고 싶대서 써지는 것이 아니라 평소 가슴에 담아뒀던 심상들이 어떤 계기를 통해서 문학적 재능으로 나타나..

한류문예(2011 봄·여름)
계간 한류문예
2011년 06월 20일 발행
10,000원

유난히도 추웠던 기억의 겨울은 희미하게 사라져갑니다만, 꽃샘추위의 방문만은 여전히 맴돌아 겨울 손님으로 서성이기만 하던 봄의 시작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봄 손님을 향한 기다림은 지친 듯 아랑곳 않고 완연하게 봄의 기운을 나타내는가 하더니, 벌써 후줄근하게 타고내리는 등줄..

시와 수필마당(2011 여름)
시와 수필마당
2011년 06월 14일 발행
10,000원

유년에 동생들과 함께 꽃밭에 심었던 꽃들이고 학창 시절 봄꽃 흐드러지게 피어 붉게 물든 동산에 올라 참꽃 한 아름 꺾어다 꽃병에 꽂았던 그 기억 까맣게 잊어버렸단 말인가.
새삼 아파트 뜰에 하얗게 벙글은 목련을 보고 한참을 멍하니 섰기도 하고 길가에 핀 노란 개나리,..

파라문예7
채련 외
2011년 05월 20일 발행
10,000원

요즘 뉴스를 보면 따스한 감성이 묻어나는 소식보다는 각박하고 건조하고 끔찍한 소식들이 더 많다. 이러한 감성의 사막화, 인간성의 상실, 배려 없는 무한경쟁 등은 산업의 발달과 부의 축적만을 향해 달려온 인간들이 스스로 불러온 핵폐기물 같은 위험인자들이다. 이러한 세상 속에..

광주문학(2011 14호)
한국문인협회광주시지부
2011년 04월 10일 발행
10,000원

지난 겨울은 몹시 추웠습니다.
지구촌은 기후 이변에 따른 재난과 민주화 열기로 들끓었고, 국내는 구제역으로 축산 농가가 마비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으며 치솟는 물가마저 농심을 얼어붙게 하였습니다.
인내하며 견딘 민초들에게 계절은 어김없이 따사로운 햇살을 풀어 평정..

계간 웹북(2011 봄)
시산문
2011년 03월 01일 발행
10,000원

『근대 문학의 종언』은 동양이 자랑할 만한 일본의 문학평론가 가라타니 고진의 명저서다. 이 책에서 그는 일상적 개념으로서의 문학은 이제 끝났다고 말한다. 주장이라기보다는 사실 토로의 정서가 강한 일면이 있는 책이다. 그렇다고 문학이 아주 결딴이 나서 용도 폐기되었다는 말은..

123456789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