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빵이 되고 싶다
박일중
시집
신국판변형/136쪽
2019년 08월 26일
979-11-5860-687-9(03810)
9,000원

시인의 말

 

 

내가 시를 사랑하는 것은

호기심이 남아 있다는 것이고

시의 육체를 다 탐닉하지 못한

까닭이다

 

길을 걸으면서

바람을 만나는 일도

낯선 사람을 만나는 일도

나에겐

그것이 신()이기 때문이다

 

-2019. 8. 신촌에서

 

--

 

빵이 되고 싶다

 

 

반죽에 첨가물을 섞어 바로 구우면

쿠키가 되지만

효모를 넣어 숙성시켜 구우면 빵이 된다

차이는 발효에 있다

 

효모들이 번지며 말랑해진 공간

물렁한 가슴을 그늘진 곳으로

내밀어 보는 것

짓무른 눈 주위를 살펴보는 것

그리고 견딜 수 있도록 안아보는 것

 

서로 벽처럼 딱딱한 쿠키가 될래

아니면 꿈같이 부푼 빵이 될래

바삭거리며 금방 부서지는 달콤한 애정보다

뾰족한 부위마다 천천히 녹여내는 효모의

비움

1

 

시인의 말

 

빵이 되고 싶다

두 번째 첫 눈

경의선 숲길

오늘 쉴란다

수채화가 마르는 시간

환승역

변화 없는 변화의 거리에서

당신이 4월입니다

를 쓴다면서

()이 되리라

상술에 대하여

아포가토(Affogato)

호두맛 과자

종점

윤이 나면 좋겠다

뿔나게 살자

 

 

2

 

정선 아줌마

달맞이고개

붕어빵과 노인

벚꽃

시샘, 벚꽃

(Cool)

풀독

일기

짝사랑

지나간 것에

선유도

황혼

새벽, 노동으로부터(1)

새벽, 노동으로부터(2)

9월의 길목

달걀후라이

지하철 단상

 

 

3

 

자작나무 숲에서

지친 일몰을 기다리다가

진도 다시래기

진도 씻김굿

여행스케치

아우랑가바드역()에서

소백산 능선에서

세렝게티

겨울 포구

안데스 편지(2)

타워에 올랐다

일몰, 와온(臥溫)에서

등대(1)

아드리아해

등대(2)

지구온난화

발아(發芽)

 

 

4

 

사모곡

유전(遺傳)

가을의 뿌리

아직 그대로 있다

아버지의

타향살이 간병

회향(懷鄕)

막다른 길에서

아버지의 강

동지 햇살

아버지는 시가 된다

 

 

해설

 

다초점렌즈의 시학 -민용태

박일중(朴一仲)

 

 

강원도 출생

서울 광성중·고등학교 근무

수원과학대학교 강사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

계간 문학의식으로 등단

탈후반기시동인, 시작시동인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시집 , 그리고 섬,

빵이 되고 싶다외 동인지 다수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