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사각바퀴
김원식
시집
신국판변형/104쪽
2019년 08월 20일
979-11-5860-681-7(03810)
9,000원

<서문>

 

 

눈물소리 서늘한 초하,

백합이 피었다는 것은

엄마 추모일이 가찹다는 것.

꽃자리마다 불효자리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생,

참회의 사각바퀴를 끌겠다.

시는 아직도 아득하여

천상의 엄마 지청구를

그냥 받아 적기만 했다.

깜냥도 안 되는 알량한 글을

이 땅의 뼈가 되어 주신

위대한 어머님들께 바친다.

 

2019년 어머니 추모일에

김원식

 

 

--

 

이별, 그 아름다운 사랑

 

 

차마 쓸 수 없는 말도 있다

그대를 결별하고자

목련꽃은 세 번을 댕겨갔다

가을, 가을 그리고 가을이

골목으로 들어선 그림자처럼

내 안을 빠져나갔다

문밖의 이별을 기다린다

눈물이

썰물로 멀어지는 선유도에서

자목련을 함께 피웠던 그해,

그 봄을 마침표로 부쳤다

사랑의 문장만 반송되었다

널 위해서라는 추신은 없었다

 

--

 

강 건너 그리움

 

 

봄 강은 제 얼굴을

다 보여줄 수가 없다

얼음 박힌 가슴팍을

다 내보일 수도 없다

부유하는 풍문이나

상흔 때문만은 아니다

햇살의 풍문인 안개와

산 그림자를 불러들여

해빙의 속내를 감춘 이유,

명징한 그리움 때문이다

강 건너 두고 온

연둣빛 사연 한 잎

자꾸만 손짓하기 때문이다

일어나 품지 못하고

먼발치 눈물로만 출렁이는

수평의 운명론자

두물머리에는 억겁의

슬픔을 미는 그리움이 산다

추천의 글-‘눈물나이라는 시어를 탄생시키기까지_이승하(시인·중앙대 교수)

 

서문

 

 

1부 이별, 그 아름다운 사랑에 대해

 

꽃말이 먼저 피는 백동백

이별, 그 아름다운 사랑

강 건너 그리움

이별을 사는 일

그리움의 거리

상처도 꽃이다

칠월 스무날

이별을 켜다

낙화, 동백

그런 사람

이별 후기

꽃의 시

선유도

이별화

U.S.B

화인

장마

 

 

2부 눈물이 기억하는 가장 낮은 현

 

한 슬픔이 슬픔에게

마지막 어버이날

그리움을 켜놓다

G선상의 사모곡

사각 수레바퀴

쉽게 쓰는 시

오월우五月雨

몹시 아픈 시

목련꽃 부고

눈물을 깎다

단 한 번만

산딸나무꽃

울음 감옥

사각바퀴

눈물소리

제비꽃

복수초

멱국

손맛

통증

모란

 

 

3부 입을 갖지 않은 것을 위한 기도

 

근황

군자

화우

가로등

꽃다지

외사랑

꽃멀미

민들레

옆집 남자

어떤 생각

답지 않다

그러니 4월에는

달이 뜨지 않는 수월봉에서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

 

 

4부 빛나는 궁핍의 무르팍을 위해

 

지게

단풍

냉이

빈 집

고봉밥

감자꽃

강남역

영흥도

관탈도

헛똑똑이

산딸나무

천년의 시

햇살 한 되

숲속의 작은 집

호수에게 길을 묻다

 

자서(自敍)

해설을 붙이지 못하는 이유-스스로 불효를 세상에 발고하기 위해_김원식

 

김원식(金元植)

 

전북 완주군 운주(경천) 출생.

()한겨레문인협회 회장. 한겨레문학 발행인. 천상병문학제 대회장. 윤동주학술제 운영위원장. 김소월문학대상 추진위원장. ()한국문인협회 홍보위원장.

()S.J필름 & 엔터테인먼트 대표. 포토그래퍼.

 

<시집>

꿰맨 글 맞춘 세상(1988)

쓸쓸함 그 견고한 외로움 시낭송 음반 .Ⅱ』(2006)

그리운 지청구(2015)

사각바퀴(2019)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