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home 문학 청어시인선
검색
총 261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하얀 이야기
전민정
2021년 6월 30일
10,000원

■ 시인의 말


반쯤 비어있는 것들로 채워진 저녁
나름 틀을 정해놓고 어루만져 놓은 하루가
가끔은 까닭 없이 서럽다.
더 이상 내려갈 곳 없어 바닥 치고 올라오는 공처럼
길 끝에서 길을 만들다 만 건조한 기운.
0시는 시간의 국경을 넘고
거친 숨들을 동그랗게 버무려

가람
2021년 6월 10일
10,000원

■ 시인의 말


시에게 날개를 달아주고자 합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시집을 상재하면서 저명한 평론가에게 평설을 부탁했는데,
평론을 사양하면서 하시는 말씀.
“당신 시는 나 혼자 평을 하는 것보다는
많은 평론가들의 몫으로 남겨 두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당황한 마음에..

풀무소리
진용섭
2021년 6월 10일
12,000원

■ 시인의 말


그리움!


과거의 경험이나 추억을 그리는 애틋한 마음을 그리움이라 말한다.

인간이 태어나 사(死)의 영역에 도달할 때까지 삶이 존재하는 동안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우리에게 애틋함을 안겨주는 불멸, 필연의 생로병사와도 같은 아마 그런 것이 아닐까?..

물음표가 남긴 느낌표의 흔적
김정우
2021년 6월 10일
10,000원

■ 시인의 말


물음표가 남긴 느낌표의 흔적


여명과 노을 사이 낮과 밤이 존재하듯 우린 물음표로 왔다 느낌표로 살다 물음표로 돌아가는지 모른다. 그 물음표가 남긴 느낌표의 흔적들, 그냥 버리기엔 왠지 허전하고 아쉬움이 남아 그동안 일기처럼 써둔 작품을 정리하여 작년에 이..

사랑은 나래 위에
최한을
2021년 5월 20일
12,000원

■ 시인의 말


현대인들은 자연에서 벗어나 기계적인 삶의 굴레에서 본능의 삶을 망각하고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마주하게 되는 문제들에 상처를 받지 않고 위로가 되는 진정한 행복은 무엇일까?
나는 생활 가운데 가장 쉬운 방법은 책을 통해서 인간이 잃..

데스마스크
박청륭
2021년 5월 20일
10,000원

■ 시인의 말


序文

朴淸隆 氏의 詩作을 數年間 注視해 왔다. 根本姿勢는 흐트러지지 않고, 作品世界의 密度는 더해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말하자면, 그의 바탕이 차츰 익어가고 있었다는 것이 되겠다. 讀者側에 서 있는 筆者로서는 그동안 하나의 個性을 보고 있었던 것이다. ..

그곳에 가면
김성수
2021년 5월 20일
10,000원

■ 시인의 말


시집을 내며


뒤돌아보면 실로 먼 길을 휘청이며 걸어왔다.
늦가을 잎 내린 은행나무처럼 헐벗은 영혼을 이끌고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
절박한 심정으로 외롭고 힘들어도
시를 쓴다.
시는 나의 위로이며 희망이다.

우..

홀로 부르는 노래
박철
2021년 5월10일
12,000원

■ 시인의 말


시간의 흐름을 인지하는 순간, 말이 빨라지고, 걸음걸이가 바쁘고, 할 일이 많다는 느낌이다. 나이가 들어간다는 말이 아니라 익어간다고 표현하는 시대에서 나도 누군가를 위해서 좋은 일, 착한 일, 존경받는 일을 해야 한다고 항상 생각하지만 쉽게 실천을 못하고 머리에서 빙빙 ..

귀비고
이유토
2021년 5월 10일
12,000원

■ 시인의 말


첫 시집을 내면서


귀비고 시집 출판은
시를 마음에만 갖고 있다가
늦게나마 첫 시집을 낼 수 있었다.
제가 태어난 고향에 귀비고가 있지만
떠나 살다 보니 귀비고에 관심을 갖지 못했다.
귀비고에 관한 역사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했다..

작은 꽃들을 위한 시
이경열
2021년 4월 20일
12,000원

중소기업인의 자긍심 고취를 위한
시집 『작은 꽃들을 위한 시』 발간


코로나 19로 지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 청년들의 사기진작과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중소기업찬가, 작은 것들의 힘 등 70편이 수록된 시를 청어 출판사에서 발간한다.
중소밴처기업진흥공단 홍보실장과 연수이사,..

1234567891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