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home 문학 청어시인선
검색
총 190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마음의 껍질
최남균
2019년 07월 20일
9,000원

시인의 말

 


주걱으로 푸면 밥, 밥은 먹을 수 있다
펜으로 쓰면 시, 시는 먹을 수 없다

설익은 밥은 누룽지가 되고
설익은 시는 개도 안 먹는다

시인이라고 다 시인이더냐
허기진 생을 달래..

너의 한마디말, 사랑
윤용순
2019년 07월 10일
9,000원

서시序詩

 


시詩를 짓는다는 것이

허기만 지던 나에겐
늦은 밥 짓는
저녁연기와도 같았지만

부족한 대로
눈물을 짓기도 하고
웃음을 짓기도 하면서

아직도
저녁연기와 같은 ..

세월 속에
박광순
2019년 07월 10일
10,000원

시인의 말<..

바다 사냥꾼
김종선
2019년 07월 10일
9,000원

글놀랑(시인)의 말


서정시가 흐르는 오월
아침 시간에 물을 주어
꽃을 피우는 꽃의 신이 말했다.
“자세히 봐야 예쁘다는 나태주처럼
모자란 시심 2프로 채워보라”고
애를 써도 2프로를 채울 수가 없어
남원골 복효근 시인을 찾아가 물으니
“초등학교도 못나온 둘..

주옥같은 시를 나, 그대에게
최대락
2019년 07월 10일
9,000원

시인의 말

 


시를 사랑한다는 것부터 가장 행복하다. 무엇보다 원고 앞에서 시상을 떠올릴 때가 가장 편안하다. 시를 말할 것 같으면 고도의 언어 예술이라고 흔히 이야기 한다. 오늘날에 와서는 시어를 의식하고 집필하는 시인은 없다. 시인이 한편의 시를 어떤 단어든지 필요하다..

하루 볕이 모여서(청어시인선 176)
강희산
2019년 07월 10일
9,000원

시인의 말..

아내의 대지(청어시인선 175)
김도성
2019년 06월 30일
9,000원

시인의 말

 

누군가를 좋아한다고 말할 때,
“하늘만큼 땅만큼”
두 팔을 크게 벌려 대답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간병하는 아내에게 바다와 하늘에 이어
이번에는 땅에 속한 ‘대지’를 이식해 주었습니다.
아픈 아내가 마음으로..

아내의 하늘(청어시인선 174)
김도성
2019년
9,000원


시인의 말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생로병사는 어느 누구도 피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한다.
뇌경색으로 반신을 쓸 수 없는 아내가 3년 동안 병원생활을 했다.
매일 아침저녁으로 아내 병원을 찾아 간병을 했지만 집에서 나와 함께 살기를 원했다.

이상한 산골(청어시인선 173)
이용우
2019년 06월 10일
9,000원

시인의 말


이른 아침에 날아온 때까치 참 오랜만이다.

네가 떠날 때 텅 빈 공간에 홀로 남은 나에게 쓸쓸한 빈 시간이 찾아올 때는 꿈 하나씩 그려보라며 메모지를 남겼지.

네가 없는 어둠 속에는 아무것도 채울 수 없는 한숨소리와 불면의..

고래와 달
김세홍
2019년 06월 10일
9,000원

서시

 

봄이면 반도에서 제일 먼저 매화가 핀다는
섬진강변 고향을 떠나온 지 43년이 흘렀다.
내가 태어나 가난한 어린시절을 살았던..

1234567891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