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home 문학 청어시인선
검색
총 213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아내의 하늘(청어시인선 174)
김도성
2019년
9,000원


시인의 말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생로병사는 어느 누구도 피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한다.
뇌경색으로 반신을 쓸 수 없는 아내가 3년 동안 병원생활을 했다.
매일 아침저녁으로 아내 병원을 찾아 간병을 했지만 집에서 나와 함께 살기를 원했다.

이상한 산골(청어시인선 173)
이용우
2019년 06월 10일
9,000원

시인의 말


이른 아침에 날아온 때까치 참 오랜만이다.

네가 떠날 때 텅 빈 공간에 홀로 남은 나에게 쓸쓸한 빈 시간이 찾아올 때는 꿈 하나씩 그려보라며 메모지를 남겼지.

네가 없는 어둠 속에는 아무것도 채울 수 없는 한숨소리와 불면의..

고래와 달
김세홍
2019년 06월 10일
9,000원

서시

 

봄이면 반도에서 제일 먼저 매화가 핀다는
섬진강변 고향을 떠나온 지 43년이 흘렀다.
내가 태어나 가난한 어린시절을 살았던..

기지떡 사랑(청어시인선 171)
윤순열
2019년 5월 31일
9,000원

창밖에 몸살을 앓는 매화..

가을 우체국(청어시인선 169)
구금섭
2019년 5월 30일
9,000원

시인의 눈..

달의 노래(청어시인선 166)
배상수
2019년 05월 20일
9,000원

인생에

이제는 편지를 써야지(청어시인선 170)
김수화
2019년 05월 22일
9,000원

서시

내가 웃는 동안(청어시인선 167)
유영희
2019년 5월 20일
9,000원

시인의 말<..

거짓말처럼 다시 꽃이 핀다(청어시인선 164)
김화용
2019년 04월 20일
9,000원

-작은 새, 손에 들린 건-


“그대 있음에 시가 있네”
지난 2012년 두 번째 시집을 내고 난 후 지인으로부터 받은 덕담이다. 이 글귀는 그저 종이 위에 쓰인 것이 아니라 밤을 새워 한 땀 한 땀 손수 수를 놓아 예쁜 액자에 담아준 것으로 평생 잊을 수 없는 감동의 선물이다.
그녀는..

꽃 진 가슴에도 달 뜨는가(청어시인선 162)
양동채
2019년 04월 20일
9,000원

병원을 오가면서
사는 일이 직업이 되고
입·퇴원을 거듭하면서
시 쓰는 일이 직책이 된 것 같다
막연히 시가 좋고
시를 쫓아다니다 보니
내가 시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시가 나를 선택한 것 같다
잠시라도 집중할 수 있는 유일한 詩의 공간에
나를 붙잡아 두고
지난 삶..

1234567891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