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발행도서 > 문학 > 청어시인선
home 문학 청어시인선
검색
총 209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텁텁이 인생
김동수
2019년 08월 30일
9,000원

시인의 말

 

 

서울대학교 농생대를 정년퇴직한 후, 5년의 습작기를 거쳐 65세 되던 2002년 6월, 2개 문학지에 시 부문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이후 시집 『새 생명을 위한 모정』(문학세계), 『깜장 고무신』(월간문학), 『황야의 쉼터』(월간문학)..

빵이 되고 싶다
박일중
2019년 08월 26일
9,000원

시인의 말

 

 

내가 시를 사랑하는 것은

호기심이 남아 있다는 것이고

시의 육체를 다 탐닉하지 못한

까닭이다

 

길을 걸으면서

바람을 만나는 일도..

떠밀린 상상이 그물되는 아침
오영미
2019년 08월 29일
10,000원

시인의 말

 

떠밀린 상상이 그물 되는 아침,

길 위에 밥상을 차린다

아무도 가지 않았을 길

검은 안개가 할퀴어 놓은 길

어둠이 숲을 가둔 끝없는 길

빗소리에 불안이 깊던 험한 길

빛을 벗긴 어..

비의 노래
서영희
2019년 09월 10일
9,000원

시인의 말

 

 

어머니께서 보여주시고

자식이 나아가게 만드는 세상

그 세상 속에서 날마다

새롭게 들려오는 고귀한 소리

때로는 은은하게

때로는 일침으로

때로는 다독이며..

얼굴무늬 수막새
김안로
2019년 08월 20일
9,000원

사각바퀴
김원식
2019년 08월 20일
9,000원

<서문>

 

 

눈물소리 서늘한 초하,

백합이 피었다는 것은

엄마 추모일이 가찹다는 것.

꽃자리마다 불효자리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생,

참회의 사각바퀴를 끌겠다.

..

오래도록 사랑하는 법
김호숙
2019년 07월 30일
9,000원

시인의 말<..

미니 입은 달빛
신혜경
2019년 07월 30일
9,000원

시인의 말..

그대 마음의 소리
박혜선
2019년 07월 10일
9,000원

여는 글

 

 

어김없이 새 계절이 다가오면 입었던 옷가지를 정리하고 꺼내 입을 옷들로 칸칸의 서랍을 채워갑니다. 그러다 문득 게을러 묵혀 놓았던 글들이 뿌연 먼지에 뒤엉켜 불쑥 불쑥 여기저기서 튀어나옴을 보게 됩니다. 나 여기 있다고 나 좀 어떻게 해..

마음의 껍질
최남균
2019년 07월 20일
9,000원

시인의 말

 


주걱으로 푸면 밥, 밥은 먹을 수 있다
펜으로 쓰면 시, 시는 먹을 수 없다

설익은 밥은 누룽지가 되고
설익은 시는 개도 안 먹는다

시인이라고 다 시인이더냐
허기진 생을 달래..

1234567891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