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Home > 발행도서 > 문학 > 소설
home 문학 소설
검색
총 249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여울물을 건너서
김해권
2020년 7월 10일
13,000원

□ 작가의 말

 

사람은 태어난 후 대체로 만 14세까지는 죽음이라는 것을 거의 추상적으로만 알게 된다. 그러나 15세로부터 대체로 19세까지는 귀신이라는 관념과 썩음이라는 관념이 학습됨으로써 죽음의 공포감, 추(醜)라는 개념을 알게 되어 20대를 준비하게 된다.
만 20세..

운명의 길
안희수
2020년 6월 25일
15,000원

□ 작가의 말

 

나는 1951년 1월 초. 아버지를 따라 끊어진 대동강철교 난간의 상판을 기어서 강을 건넜다. 내 나이 10살이었다. 소위 1·4후퇴라고 부르는 유엔군의 후퇴 때 평양을 탈출한 것이다. 폭격에 끊어진 철교는 끝부분이 얼어붙은 물속에 잠겼으나 잠기지 않은 부분도..

낯선 출구
윤석순
2020년 6월 20일
13,000원

□ 작가의 말

꼭 멈춰버린 것 같은 긴 시간의 터널 속을 헤맨 느낌이다.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을 점령해버린 느낌 탓이랄까. 그 암울한 시간을 먹고 잉태한 한 편의 소설을 세상 밖으로 내보낸다. 감회이기보다는 자신의 게으름에 희석이 된 것 같아 다행으로 여긴다. 그런데, 시간을 톡톡히 먹은 소설이 무척..

신은 말하지 않는다
전수일
2020년 4월 28일
13,000원
□ 작가의 말

작가의 말

수돗물에 관한 이야기다.
책을 낼 때마다 이 글은 사람들이 꼭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글을 썼다. 이 글도 또한 그렇다. 그러나 결과는 혼자 웃는다. 그래도 나는 먼 하늘을 보면서 ..
방풍목
이인우
2020년 02월 29일
13,000원

□ 작가의 말

 

사람은 재산을 저장하는 능력이 뛰어난 동물이다. 무엇에 쓴다는 뚜렷한 목표도 없이 본능적으로 재산 모으기에 전력투구를 한다. 그러다 신체가 노쇠해지면 모은 재산이 도리어 화근이 되는 경우도 있다. 자식을 포함한 주변인들은 그 재산을 차지하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

소설가 구보 씨의 초대
김신운
2020년 2월 20일
13,000원

□ 작가의 말

 

다섯 번째 장편소설이다.
『소설가 구보 씨의 1일』은 박태원의 장편소설이다. 최인훈은 이를 패러디하여 70년대 초에 『소설가 구보 씨의 1일』 연작을 발표하였다. 나는 두 작품을 분석하여 『박태원과 최인훈의 「소설가 구보 씨의..

남도의 선율
손정모
2020년 2월 20일
13,000원

□ 작가의 말

 

한글(訓民正音)은 1443년 음력 12월 30일에 세종이 창제했다. 세계기록유산인 조선왕조실록에 구체적으로 밝혀져 있다. 세계의 언어들 중에서 실존 인물의 창제자가 밝혀진 언어로서는 유일하다. 인도의 고대 언어인 범어(梵語)도 창제..

고서 사냥꾼, 광야를 달리다
정다운
2020년 2월 10일
13,000원

□ 책소개

 

이 작품은 한마디로 민족자긍심을 버무린 본격적인 북헌터(책 사냥)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1월 16일 한 신문 보도에 의하면 1995년 청주에 사는 최모 씨가 지인을 상대로 빌려간 직지 반환소송을 제기한 적이 있었다...

이제 일어나서 가자 2
강태근
2020년 1월 30일
13,000원

□ 작가의 말

 

 아픔도 가꾸면 반짝인다

이 소설은 장편 『잃은 사람들의 만찬』과는 또 다른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이며, 나의 해원(解寃)의 간증이다.

나는 한 광신도가 휘두른 광기 어린 칼날에 삶이 만신창이가..

이제 일어나서 가자 1
강태근
2020년 1월 30일
13,000원

□ 작가의 말

 

아픔도 가꾸면 반짝인다

이 소설은 장편 『잃은 사람들의 만찬』과는 또 다른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이며, 나의 해원(解寃)의 간증이다.

나는 한 광신도가 휘두른 광기 어린 칼날에 삶이 만신창이가 되었다. ..

1234567891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출간문의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